언더우드의 기도
jejums03-15 22:50 | HIT : 3,449


언더우드의 기도

오 주여, 지금 아무것도 보이지 않습니다.
주님, 메마르고 가난한 땅, 나무 한 그루 시원하게 자라
오르지 못하고 있는 땅에 저희들을 옮겨와 앉히셨습니다.
그 넓고 넓은 태평양을 어떻게 건너왔는지, 그 자체가 기적입니다.

주께서 붙잡아 뚝 떨어뜨려 놓으신 듯한 이곳,
지금은 아무것도 보이지 않습니다.
보이는 것은 고집스럽게 얼룩진 어둠 뿐입니다.
어둠과 가난과 인습에 묶여 있는 조선 사람 뿐입니다.
그들은 왜 묶여 있는지도, 고통이라는 것도 모르고 있습니다.
고통을 고통인 줄 모르는 자에게 고통을 벗겨주겠다고
하면 의심하고 화부터 냅니다.

조선 사람들의 속셈이 보이지 않습니다.
이 나라의 조정관리들의 내심도 알 길이 없습니다.
가마를 타고 다니는 여자들을 영영 볼 기회가 없으면 어쩌나 싶기도 합니다.

조선의 마음이 보이질 않습니다.
그리고 저희가 해야 할 일이 보이지 않습니다.

그러나 주님, 순종하겠습니다.
겸손하게 순종할 때 주께서 일을 시작하시고, 그 하시는 일을
우리의 영적인 눈으로 볼 수 있는 날이 올 줄 믿나이다.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지 못하는 것들의 증거니라."(히 11:1).
이 말씀을 따라 조선의 믿음의 앞날을 볼 수 있게 될 것을 믿습니다.

지금은 우리가 서양귀신, 양귀자(洋鬼子)라고 손가락질을
받고 있사오나 자신들과 우리 영혼이 하나임을, 하늘 나라의 한 백성,
한 자녀임을 알고 눈물로 기뻐할 날이 있음을 믿나이다.
학교도 없고 그저 경계와 의심과 멸시와 천대만이 가득한
곳이지만 이곳이 머지 않아 은총의 땅이 되리라는 것을 믿습니다.

주여, 오직 제 믿음을 지켜주소서!



         

Notice  언더우드의 기도    jejums 3449
374  - 고난을 이기는 필살기 / 장재기    jejums 43
373  - 나의 작은 기도 골방 안에서 생긴 놀라운 일 / 원유경    jejums 93
372  - 은혜가 더 필요한 사람 / Xochitl Dixon    jejums 236
371  - 동시에 뛰는 심장박동 / Kirsten Holmberg    jejums 287
370  - 독립적으로 존재할 수 없는 인간 / 고성준    jejums 289
369  - 지금 당신의 마음에는 누가 들어와 있습니까 / 유기성    jejums 317
368  - 엎드려 하나님의 말씀을 들어라 / A. W. 토저    jejums 305
367  - 우리가 홀로 있는 동안 / 송준기    jejums 308
366  - 이때가 하나님의 때입니다 / 김용의    jejums 321

     1 [2][3][4][5][6][7][8][9][10]..[3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