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명성교회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 하나님이 원하시는 예배 / A.W.토저
jejums09-21 17:47 | HIT : 132


우리 주 예수님은 “하나님은 영이시니 예배하는 자가 영과 진리로 예배할지니라”(요 4:24)라고 말씀하셨다.

지금 나는 당신이 그 단어를, 그 명령형 단어를 보기 원한다. ‘할지니라’(must)라는 단어는 모든 모호함을 없애고 예배를 인간의 손에서 가져간다. 당신도 알다시피, 인간은 하나님을 예배하기 원하지만 자기가 원하는 방식으로 하기 원한다. 가인이 그랬고, 사마리아인들이 그랬고, 오랫동안 사람들이 그랬으며, 하나님은 그 모든 것을 거부하셨다.

우리 주 예수님은 “하나님은 영이시니 예배하는 자가 영과 진리로 예배할지니라”라고 말씀하셨다. 그리고 그분은 우리가 어떻게 하나님을 예배해야 하는지 말씀해주시기로 영원히 결정하셨다. 어떤 사람이 말했듯이, “하나님은 타는 불꽃을 만드시고, 이성적인 두뇌를 주시고, 그 다음에야 인간의 예배를 요구하실 것이다”. 사람마다 자기만의 방식대로 하나님을 예배할 것이 아니라, 단 하나의 예배 방식이 있다.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요 14:6).

따라서 하나님이 어디서나 누구의 예배든지 다 받아주신다고 주장하는 사상을 허용하는 것은 자비롭고 너그러운 것이 아니라, 그 사람을 위태롭게 만드는 것이다.

“하나님은 영이시니 예배하는 자가 영과 진리로 예배할지니라.”

이제 진리를 들으라. 진리이신 주님이 성육신하셔서 “하나님은 영이시니 예배하는 자가 영과 진리로 예배할지니라”라고 말씀하신다.

예배자는 진리에 복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그는 하나님을 예배할 수 없다. 그는 시를 쓸 수 있고 해돋이를 보면서 고상한 생각들을 품을 수 있다. 새끼 종달새가 노래하지 않을 때에도 새끼 종달새의 노랫소리를 들을 수 있다. 그는 온갖 것을 할 수 있지만, 하나님께 합당한 예배를 드릴 수는 없다.

그런 예배를 드린다는 것은 곧 그가 하나님에 관한 진리에 복종한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그는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지, 그분이 누구라고 말씀하시는지 알고 인정해야 하며, 그리스도가 말씀하신 대로 그리스도가 어떤 분이신지를 인정해야 한다.

또한 그 자신에 대한 진리를 인정해야 한다. 즉 하나님이 말씀하시는 대로 그는 악한 죄인임을 알아야 한다. 그리고 대속의 진리, 곧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이 그 죄를 깨끗하게 하고 우리를 그로부터 구원한다는 것을 시인하고, 하나님의 길로 나아와야 한다. 그를 창조하신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새롭게 되어야 한다.

오직 새롭게 된 사람만이 하나님께 합당한 예배를 드릴 수 있다. 오직 구속받은 사람만이 하나님이 받으실 만한 예배를 드릴 수 있다.

그는 또한 진리의 영을 받아야 한다. 구약성경에서 어떤 제사장도 기름 부음을 받기 전까지는 제사를 드릴 수 없었던 것을 기억하라. 그는 하나님의 영을 상징하는 기름 부음을 받아야만 했다. 누구도 자기 마음대로 예배를 드릴 수 없다. 꽃들 사이에서, 새들의 둥지와 무덤들 사이에서, 어디서든지 하나님께 예배드릴 곳을 찾게 하라. 그는 자기 마음대로 예배를 드릴 수 없다. 오직 성령만이 하나님께 합당한 예배를 드릴 수 있다.

또한 성령이 우리 안에서 하나님의 영광을 비추셔야만 한다. 성령은 우리에게 오셔서 하나님의 영광을 비추신다. 그 비춤이 우리의 마음에 미치지 않는다면, 영광의 빛도, 예배도 없다. 오, 그리스도의 일은 얼마나 크고 방대하며, 이해할 수 없고 놀라운 것인가!

우리를 구속하신 하나님의 목적은 우리가 거룩한 예배의 명령으로 돌아가 하나님이 “그리하면 왕이 네 아름다움을 사모하실지라 그는 네 주인이시니 너는 그를 경배할지어다”(시 45:11)라고 말씀하시는 것을 다시 들을 수 있게 하려는 것이다.

+ 출처 https://gp.godpeople.com/archives/93981


         

Notice  언더우드의 기도    jejums 2546
325  - 기도는 하는데 은혜가 전과 같지 않다면 / 김길    jejums 16
324  - 여전히 그대는 혼자이겠지만 / 김일환    jejums 18
323  - 믿음이 사정없이 흔들릴 때    jejums 25
322  - 우리가 기도에 들어갈 때 / 브라인언 & 캔디스    jejums 25
321  - 하나님을 신뢰하라 / 토머스 해리    jejums 26
320  - 성령께 활짝 열려 있다는 것은 / 스캇 맥라이트    jejums 26
319  - 나는 너부터 ‘선교’하고 싶다! / 최요나    jejums 28
318  - 내가 알고 있는 하나님은 과연 어떤 분인가 / 백은실    jejums 34
317  - 내 아버지의 자녀 / John Blase    jejums 53
316  - 그가 이 땅의 그리스도인들에게 남긴 것 / 유진 피터슨    jejums 46
315  - 공사중 / Adam R. Holz    jejums 69

     1 [2][3][4][5][6][7][8][9][10]..[2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Untitled Document
Copyright 2006 JEJUMS.NET All Rights Reserved | 제주시 한천로 36 | 064-747-3291 + 약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