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명성교회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 하나님을 신뢰하라 / 토머스 해리
jejums06-27 14:28 | HIT : 25


# 시편 73편, 아삽의시 / 쉬운성경

참으로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선하게 대하시며, 마음이 깨끗한 자들에게는 더욱 그리 하십니다. 그러나 이제 나는 그 사실을 믿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내 믿음을 다 잃어버린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악한 사람들이 잘 사는 것을 보고 나는 그런 교만한 사람들에게 질투를 느꼈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마음에 갈등도 없고, 몸은 건강하고 강합니다. 그들에게는 우리가 겪는 어려움들이 없고, 다른 사람들처럼 불행한 일들도 일어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그들은 교만을 목걸이로 삼고 폭력을 옷으로 입고 있습니다.
그들의 굳어진 가슴에는 악한 생각이 들어 있으며, 교만한 생각은 끝이 없습니다.
그들은 다른 사람들을 헐뜯고 악한 말을 하며, 거만한 태도로 남을 위협하기도 합니다.
입으로는 하늘을 대적하고 혀로는 땅을 두루 다니며 악한 말을 내뱉습니다.
하나님의 백성들도 그들을 따르는 무리와 한편이 되어 물을 들이키면서,"하나님이 어떻게 알겠는가? 지극히 높은 하나님이 뭘 알고 계신가?"라고 말합니다.

이것이 악한 자들이 사는 방식입니다. 언제나 편안하게 살면서 재산은 점점 더 늘어만 갑니다. 내가 무엇 때문에 마음을 깨끗이 하였단 말입니까? 내가 죄를 짓지 않고 성실하게 살려는 것이 무슨 소용이 있단 말입니까? 나는 하루 종일 고통을 당하였으며 매일 아침마다 벌을 받고 있습니다. 만일 내가 이 일에 대해 말하기로 결심했다면 나는 주의 백성들을 속였을지도 모릅니다. 나는 이 모든 일들을 이해해 보려고 무척이나 애썼지만 그것은 너무나 힘든 일이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성전으로 나아가서야, 비로소 그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날지 깨닫게 되었습니다. 참으로 주께서는 그들을 미끄러지는 곳에 내버려 두시고 그들이 망하도록 하실 것입니다. 순식간에 그들이 망하게 되며 공포 가운데 그들이 모두 죽어 없어질 것입니다. 잠에서 깨면 꿈인 것을 알듯이 오 주여, 주께서 오시면, 주는 그들을 한낱 꿈처럼 무시하실 것입니다. 내 마음이 슬프고 가슴이 찢어질 듯 아파도, 내가 어리석은 탓에 깨닫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나는 주 앞에서 마치 짐승과 같았습니다.

그러나 나는 이제 주와 항상 함께 있습니다. 주께서 주의 오른손으로 나를 꼭 붙들어 주십니다. 주의 가르침으로 나를 인도해 주시고 후에는 나를 영광 가운데 영접해 주실 것입니다. 하늘에서 주 외에 누가 내게 있겠습니까? 이 땅에서도 주밖에는 내가 사모할 분이 없습니다. 내 몸과 마음이 점점 약해집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내 마음의 힘이시며 영원한 나의 전부이십니다.

주를 멀리하는 자는 망할 것입니다. 주께 신실하지 못한 자들은 주께서 멸하실 것입니다. 나의 복은 하나님을 가까이하는 것입니다. 주 여호와는 나의 피난처이십니다. 주께서 하신 모든 일을 내가 전파하겠습니다.

.....................................................................................................................

아삽은 하나님께 전혀 관심 없는 사람들이 누리는 행복에 잠시 눈이 멀었다. 그래서 자신은 늘 하나님의 뜻을 좇아 살려고 힘겹게 씨름하면서도 끝없는 고통에 시달리는 반면, 저들에게는 모든 것이 만사형통인 것처럼 보였다. 이런 생각이 마주 오는 차의 강렬한 불빛처럼 그를 진정한 현실에 눈 멀게 했다.

그러나 하나님이 그의 눈을 열어 지금 보는 것이 최종적인 것이 아니라, 그가 보지 못하는 중요한 결말이 있음을 보여주셨다. 하나님을 무시하고 산 삶의 끝은 파멸이요, 하나님과 하께 걷는 길의 끝에는 생명이 있음을 말이다. 하나님께 무심한 사람이 누리는 피상적인 행복은 참된 행복과 성공을 담을 수 없는 밑 빠진 독과 같은 반면, 고통과 고난이 면제되지는 않지만 그럼에도 하나님을 계속 신뢰하며 걸어가는 바로 그 길이 왕도임을 보여주셨다.

지금 고통을 겪고 있다면, 눈 앞에 놓인 그 상황이 당신의 눈을 가리지 못하게 하라.
이야기의 끝을 조금더 기다려보라. 당신과 함께 하시는 하나님의 결말을 인내해 보라.

확신컨대 당신이 가는 길의 끝은 지금 당신이 생각하는 것과는 완전히 다른 결말을 가져올 것이다. 그러니 포기하지 말라! 하나님을 향한 신뢰를 던져버리지 말라! 고통 한가운데서도 그 신뢰가 헛되지 않았음을 기뻐하며 깨닫는 날이 반드시 오리니!

# 토머스 해리/ 신뢰, 하나님을 누리는 최고의 길 중



         

Notice  언더우드의 기도    jejums 2546
325  - 기도는 하는데 은혜가 전과 같지 않다면 / 김길    jejums 16
324  - 여전히 그대는 혼자이겠지만 / 김일환    jejums 18
323  - 믿음이 사정없이 흔들릴 때    jejums 25
322  - 우리가 기도에 들어갈 때 / 브라인언 & 캔디스    jejums 25
 - 하나님을 신뢰하라 / 토머스 해리    jejums 25
320  - 성령께 활짝 열려 있다는 것은 / 스캇 맥라이트    jejums 26
319  - 나는 너부터 ‘선교’하고 싶다! / 최요나    jejums 28
318  - 내가 알고 있는 하나님은 과연 어떤 분인가 / 백은실    jejums 34
317  - 내 아버지의 자녀 / John Blase    jejums 53
316  - 그가 이 땅의 그리스도인들에게 남긴 것 / 유진 피터슨    jejums 46
315  - 공사중 / Adam R. Holz    jejums 69

     1 [2][3][4][5][6][7][8][9][10]..[2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Untitled Document
Copyright 2006 JEJUMS.NET All Rights Reserved | 제주시 한천로 36 | 064-747-3291 + 약도보기